안녕하세요. 글 올리고 하루밖에 안지났는데

많은분들의 관심과 응원이 감사합니다. 

어떤말을해야할까요.

 

일단 주작이라는 말에는 글쎄요.... 저도 주작이면 제 4년이라는 시간을 버린게 아니니 그랬으면 좋겠네요. 하필 보배드림에 글을 올렸던 이유요? 전 보배드림을 그 자식때문에 알았고 또 그 자식이랑 정리를 하는 과정에서 그 자식의 변명과 뻔뻔함 그리고 돈문제에 화가났기 때문에 그 자식이랑 말 해봤자 계속 입씨름만할꺼 같아서 홧김에 여기에 글을 올렸습니다. 

음 슬픈 이야기지만 몇자 적을께요 다들 성피해자 가족이다라고 이야기하면 당연히 여자피해자라고 생각하는데 아닙니다. 피해자였던 막내동생은 남자이고 가해자가 여자였습니다. 그렇기때문에 첫 수사단계부터 제대로 될수가없었고 주변에서도 남자가 뭐 그런걸로 힘들어해~ 유별나~ 예민해~ 이런소리도 많이들었던거 같아요.. 더군다나 옆에서 힘이되줘야하는 가족마저 그랬으니깐요. 그게 저랑 아버지였어요..... 동생을 그렇게 떠나보내고 나서 그런지 성에 관련된 사건만 봐도 남들보다 유달리 더 화를 내요. 그렇기 때문에 그자식말을빌리자면 아버님도 너도 아픔을 딛고 다시 일어나야지 언제까지 남탓만 하면서 세상을 비난하며 살꺼냐 안타까운 마음에 그런 말을했던거다 부터 시작해서 비난의 의도는 아니다 라는 어처구니없는 말.. 그 외 말같지도않는말들.. ㅎ 네.. 그래서 홧김에 올렸고 몇 분만에 주목을 받을 줄 몰랐습니다.

글을 올리자마자 그 자식은 보배드림 중독자답게 곧바로 전화와 카톡이 오더라구요. 그 전에는 저를 오히려 이상한 예민하고 10년도 다된일을 붙들고 징징거리는 사람으로 치부했으며 지한테 모욕적인말을했다며 오히려 저한테 사과하라고 빌라고했었거든요 그러더니 저에게 범죄사실증명서를 보여주겠다를 시작으로 뭘 그렇게 인증을 한다는건지 다 끝난 마당에 말이에요 조금이라도 지가 손해볼까봐 아니면 제가 지를 특징할만한 이야기를 할까봐 뭐 사랑했던 사람을 고소하고싶지않다부터시작해서 말 같지도않은 말을 하더군요. 상대하고싶지도않고 저도 많은 관심이 부담스러워 글을 내렸습니다. 근데 그 날 어떤분이 제 글을 다시 올렸고 그 걸 본 그자식이 다시 연락왔고 언니가게까지 찾아왔습니다. 전 그 자식에대해 특징될 부분을 썼다고 생각은 안했지만 그 자식의 지인 몇분이 그 자식한테 연락했나봐요 너 아니냐고 억울하고 저 때문에 말도 안되는 의심받는게 힘들다면서 저한테 글 올린분께 글 내려달라도 말 해달라하는데 이렇게 찌질한놈인줄 몰랐네요~ 

 

그리고 김××아 나를 만나는 4년이라는 시간동안 너의 그 썪어빠진 생각을 숨기면서 사느라 고생했어. 너랑 헤어지고 몇일 나를 돌아보면서 너네 특정 친구들만날때마다 내가 왜 그렇게 너희 친구들은 말투나 행동들 왜그러냐고 할때 너가 그랬지? 원래 경상도 말투나 행동들이 쎄다~~ 이랬던거? 난 그걸 이야기했던게 아니였던거 같아 근데 당시에는 그런게 안보일정도로 널 사랑했었나봐 ㅎ 그리고 너가 내 동생 기일때 내가 우리00이 여기있으면 좋은 형 생겼다고 좋아했을텐데~ 라고 하니 너가 뜬금없이 그럼 내가 진즉알았음 여자 다 알려주지~ 그럼 그런일도 안당하지~ 그 말 듣고 내가 무슨 말을 그렇게 하냐고 정색하면서 화내니깐 오히려 나 이상한 사람으로 몰고간거 기억해? 그리고 또 내가 우리 가족이야기는 가족외에는 안했으면 좋겠다라 했는데 너희 부모님이 너희 친척들 앞에서였었나? 언제였지? 나한테 니 동생 나약하다고하셨었나? 그래서 나도 울상이라 걱정된다고 했던거 기억나? 그래서 내가 난리쳤던거? 그때 정리했었어야했는데.. ㅎㅎ..길게만났다 야.. 내가 너한테 그랬지 사람은 끼리끼리라고 내가 너랑 만나는 4년동안 그 안에 속했다는 사실이 나를 수치스럽게 만들어. 그리고 사람이라면 해야할 말과 생각이라는게 있는거야. 헤어지고나서 생각해보니 우리는 가치관이 많이 달랐던거 같아. 널 이해해줄수있는 너랑 같은 가치관을 가진 여자를 꼭 만나고 그 여자를 만날 때는 너가 나한테 했던 말 꼭 해. 그리고 그걸 이해해줄수있는 여자를 만나렴 아.. 그리고 집 보증금 좀 빨리 줄래? 너 당장 줄것처럼하더니... 말일까지 안주면 내용 공개할꺼야~~~ 너한테 매일 카톡이랑 메세지 오는거 차단하고 싶은데 너가 돈 안줄까봐 차단을 못하겠어 그럼 또 글 올려야하자나 ㅎㅎㅎ 그리고 답도 안보내는데 카톡이랑 메세지 그만 보내줬음 좋겠다.

 

아 그리고 몇몇분이 쪽지를 주셨는데 죄송합니다. 저는 이 자식의 신상이나 이런 건 저와 저희 가족을 위해서 밝히고 싶지 않습니다. 그리고 저는 이 자식이 거기에 가담이 되어있는지 전혀 아는바가 없습니다. 제가 파혼을 하는 이유는 말도 안되는 이유로 성폭력가해자들을 두둔하고 모든 성피해자에대한 썩어빠진 생각을 가지고 있기때문입니다. 그리고 이정도만 써도 알만한 사람은 알더라구요. 제 눈치 빠른 한 친구도 조심스럽게 연락이 왔었거든요 ㅎ 아무튼 저희의 피곤한 이별에 신경쓰시고 관심가져주시고 안전이별하라고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