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포사거리에 걸려있길래 반가워서 찰칵했습니다.
당연히 정차해있을때입니다.

이천분들 멋저유. 이제 삼천 사천 나오세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