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글을 바로 올리고 싶은데...

다시금 저 톡들과 사진을 보는거 자체가 스트레스가 장난아니네요

마음추스리고 올릴게요 새벽에 어머니랑 이모들이 김해공항에서 베트남여행 가시는데...

그거 배웅해주러 가야하고 내일은 아이를 만나는 날이라서(임시로 양육권이 여자한테 있어요)

체력을 좀 비축해야 합니다 ^^;;;;


-------------------------------------------------------------------



저와 제 아내는 2008년 10월부터 교제를 시작하였고 긴 연애끝에 2013년 9월 전세대출때문에 혼인신고 올리고


2014년 1월.. 그당시 나이가 30이 되자마자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2015년엔 지금 살고있는 진영신도시의 한 아파트로 이사를 옵니다.


참 행복했습니다. 제가 가정형편이 안좋아서 대학을 못나오고 주야2교대로 도장일을하며 힘들게 살았는데.


빚이 있지만 내집도 마련하게 되고 차도 좋은거 타고다니게된게 (당시 뉴쏘렌토r) 제 아내덕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정말 잘했습니다. 용돈1주일에 받는거.... 집-회사 집-회사 하면서 살다보니


5천원 로또사고나면 딱히 쓸데도 없었습니다.( 제명의 신용카드가 있긴있는데 결재문자가 와이프한테 가는 카드 였습니다)


그돈들 모아서... 와이프 좋아하는 삼겹살사주고 햇었고...집에 음식물쓰레기,분리수거,일반쓰레기 전부 제가 다 처리하였으며...


그외에도 와이프 편하게 살게해주기 위해 참 노력을 많이하였습니다.


그리고 2016년 1월 저를 꼭 빼닮은 너무 이쁜딸을 얻었습니다. 새벽수유도 제가 챙겨주고... 애도 제가 씻기고


나중에 어린이집 다닐때는 제가 야간때면 등하원도 제가 시켜줬지요


몸은 힘들지만 너무 행복했었습니다. 어릴때 부모님의 이혼으로 어머니를 3살때 이후에 못 뵈었고( 얼마전 제가 찾았죠 이 스토리도 따로 적을게요)


저희 아버지도 보통의 아버지들이랑은 많이 다르십니다.( 남보다 못한 사이.....) 이러한 저의 가정 상황을 알고도 결혼해준 


아내가 참 고마웠습니다. 그러기에 더 잘할려고 노력했는데.... 이것이 부메랑이 되서 돌아오더군요


애가 돌이 지난 2017년 1월 와이프가 저한테 운전을 가르쳐 달라더군요 장농면허 였는데 이제 애기도 크고 하니깐


문화센터 같은곳 데리고 다니고 싶다는 겁니다 마침 회사에서 셔틀버스 운행얘기가 나오던터라 제 쏘렌토를 와이프가


타고다니면서 볼일보면 애한테도 좋을거 같더군요 그래서 저는 야간마치면 뒷좌석에 13개월된 애기를 태우고


창원동읍에 있는 주남저수지 근처에서 1시간에서 2시간 운전을 가르쳐 줬습니다 (부인한테 운전 가르켜주는거 대단한 인성이라 자부함)


그렇게 자기가 운전을 어느정도 할때 이제는 아이를 어린이집에 맡기고 자기도 돈을 벌어오겠답니다.


그당시 근무시간이 줄어서 야간근무시간이 2시간정도 줄어들고 토요일 야간안들어거고 그러니 월급이 70정도 마이너스가 되더군요


다문 100만원이라도 벌어올려는 그게 너무 고마웠습니다. 운전 가르쳐주길 잘했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렇게 2017년 4월부터 김해빙그레 휴게소 근처에 있는  직원수 15명 남짓한 작은 제조공장에 시급제 경리로 취업을 합니다.


간만에 일을하니 아~~~주 좋아하더군요 육아에서 해방된 잠시의 그 시간이 너무 행복하다고

(나중에 알게된 사실인데 사무실 여경리인데 현장을 겁나게 드나들었대요 손에 음료수나 미숫가루들고 그놈한테 간다고)


그러면서 자기를 위한선물이라고 카드로 10개월 할부내서 루이비똥가방과 지갑을 사더군요. (닝기리 루이비똥마크 그려진 금속악세사리가 35만원 ㅡㅡ;;;;;;;;)


저는 이때 좀 이상하긴 했지만 그래도 생전 명품가방같은거 안 들고다니다가 직장생활을 하니 들고다니고 싶었나 보다 해서 그냥 넘겼습니다.(빈폴이나 MCM 러브캣 같은건 연애때 사줬네요)


저의 가장 잘못된점이 그냥 넘긴다는 거죠....



2017년 8월 저는 주야2교대가 너무힘들어서 급여조건 비슷한곳에 주간만 하는 곳으로 이직을 하게 되는데


그전에는 제가 주야할때는 제 야간때 둘이 우리집에서 만난걸로 추측이 됩니다.


그런데 제가 이제 주간만하게되고 밤에 계속 집에 있으니 이 년이 나갈궁리만 합니다.


카카오톡 대화를 공개할게요

이날 우리부서가 9시 까지 잔업하는 날인데 자기가 한잔해야 한다고 빼고오라고 합니다.

결국 저는 7시에 먼저 퇴근을 했지요.....
 
그리고는 다시 월요일이 되자마자 또 한잔얻어먹으러 간다고 아예 잔업을 하지말라고 합니다.
 
그리고는 접때 얻어먹은게 있으니 자기가 사겠다고 또 나간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번에는 회사사람들이 모인다고 나단다고 하네요
 
아예 일요일에는 신도시 맘까페에서 만난 언니들을 팔아가며 나갑니다.
 
그리고 회사 전체 회식이 있다고 저보고 일찍오라고 하는 ㅆㄴ
 

저 술먹는거 보내줄테니 그거 생각하며 집에서 애 잘보고 있으라 합니다.

 

이제는 쏘렌토r을 지가 직접세차 한다고 처 기나간다고 해서 기나갑니다.
제가 왁스 먹이라 하니깐 정색하는 꼬라지 보세요
SUV는 남자가 세차하기도 빡센데.. 지가 세차하러 가는게 이상하죠


이것말고도 톡들이 많지만 수정하기가 빡세서 이정도로 올릴게요

저 톡들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저는 좀 많이 멍청했습니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그냥 간만에 사회생활해서 신이났는데 거기에 찬물을끼얹기가 미안했죠

그리고 술먹으러 나간 초반에는 갔다오면 저에게 환상적(?)인 밤을 선사해주더군요 ^^;;;;;;

귀가시간도 11시 이전이고....

그거에 맛들리가 술먹으러 가는걸 허용잘했는데.....어느샌가

귀가시간이 새벽 2시 3시를 넘깁니다.

제가 애를 케어하고 이것저것 집안일하고나서 

애를 재우고 나면 너무 기분이 ㅈ같아서 잠이 안오는 겁니다 그래서 하염없이 이 여자를 기다립니다.

 
이 테이블에 앉아서.......
 
이곳을 보며 하염없이 제 마누라를 기다렸죠


하루는 심한게 새벽4시에 들어오는 겁니다.. 그때까지도 안자고 기다렸죠....
얘기좀 하자니 방에 들어가서 그대로 쳐자바져 잡니다.
그때 나눈 카톡 올라갑니다.





초등학교 도덕시간에 잠만 잔걸까요? 고등학교윤리과목이 필수과목이 아니고 선택과목이었나봅니다.....

자기 행동의 심각성을 모르더군요.. 그래도 이당시의 저는 부글부글하지만 증거가 없으니 그냥 하염없이 속만 태우고 있었습니다.

 이제 18개월된 아이를 혼자 케어하는건 쉬운일이 아니었죠 저랑 아이의 저녘밥이나 올바로 챙겨줬겠습니까?



* 제아이 사진은 펑하겠습니다. 이 못난아빠가 아이의 앞늘을 생각안하고 막 올렸네요.........ㅠㅠ*


맨날 진영신도시 H김밥 집가서 갈비탕을 사서 아이와 나눠먹었습니다.


아직도 이때 이 사진을 보면 분노가 차오릅니다. 제가 아이와 이러고 있을때 저의 개년놈들은 어떻하고 있었냐면


그냥 연인처럼 이지랄들 하고 있었습니다.

저 해물들 .. 제와이프는 저랑 연애하거나 결혼한뒤에 한번도

더런거를 안 먹던 여자입니다 오징어회말고는 날것을 못 먹었죠


근데 저 더러운 새끼를 위해서는 지가 못먹는 음식들도 같이 먹으러 갔습니다.


지 남편과 지 새끼는 밥을 처먹던가 말던가...


그리고 톡에 언급된 언니란 인간도 똑같은 인간입니다



사진만 보면 동생커플들한테 한잔 사주는 각 아닌가요?
저 언니라는년은 제가 어떻게 법적으로 공격할 명분이 없었습니다.

몰랐다고만 하면 끝이니깐요

근데 여자들.... 눈치가 백단아닙니까? 아마 바람을 잡은게 저 년이지 싶습니다.
(혹시 셋이서 3P도 했나 생각도 했습니다)

어쨋든 이때 까지는 몰랐죠.... 그리고 아니길 바랬죠



제일 심한건 2017년 9월 17일.....그 좋은 일요일에....

저보고는 아이를 데리고 자기 친정에 가있으랍니다. 

곧있으면 결혼하는 친구가 있는데 여자들끼리 만나서 논다고 (참고로 이년 친구 없습니다)

저는 일단 아이를 데리고 집에서 오전 10시에 나와서 처가에서 지내다가

오후 3시쯤 집에 왔습니다.... 이날... 애기엄마는 새벽 3시에 귀가를 합니다.

오전 10시부터 새벽 3시까지...근 18시간을 저 썅놈의 새끼랑 지낸거죠......

이 멍청한 년은 증거도 막 흘립니다. 그날짜에 오전11시에 발권한 마산돝섬가는 2인 승선권이 집에있는가하면

오후 2시쯤 창원홈플러스에서 5만원어치 물건을 구매했더군요(홈플러스 멤버쉽 포인트 조회하면 구매내역나옵니다)

항상 포인트 적립하는 년이었는데 이상하게 저 구매내역만 포인트적립내역이 없습니다. 

아마 모텔에 기어들어갔을거고 그전에 맥주나 먹거리 같은걸 사들고 들어간게 아닐까 추측이 됩니다.
(저랑 연애할때도 마트가서 먹을꺼산뒤에 모텔갔었음)


저때 물증은 없지만 하루하루 기분이 참 ㅈ같았습니다. 아이를 데리고 다닐때 부모가 다같이 나온집들을 보면 가슴아팠습니다.

그뒤에 마주칠 진실에 비하면 지옥의 맛보기였지만 저 당시에도 마음은 엄청 힘들었습니다.

심증은 가는데 물증이 없으니....근데 소름돋는 한가지 사실이 있는데

제딸이 태어나기 2주전에 돌아가신 제 할머니......

할머니께서 거의 매일밤 꿈에 나오셨습니다. 전철역같은곳에 서 계시다가 저를 응시하시고는 아무말없이 전철을 타러 가시는 그런류의꿈... 이 멍청한 손자는 조상님 꿈이라고 로또나 샀는데 지금와서 생각해보면 하늘에서 보시기에 얼마나 기가차고 ㅈ같으셨을까요

저에게 계속 경고를 할려고 나타나신거라 생각합니다.

이윽고 저는 마침내 증거를 잡게 됩니다. 그건 다음 이야기에^^

=

다시금 저 톡들과 사진을 보니 온몸이 분노로 휩싸이고 다시금 저때의 기분으로 돌아가네요

이 다음 에피소드.. 머리속에서 정리한뒤 이어나가겠습니다. 보배 형님 동생들이 즐거운 주말밤 보내셔야 할텐데

딥빡을 공유하게 되서 죄송합니다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