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가 아픈지 벌써 9개월 입니다 처음 진단받았던 큰병원 두곳에서 항암이 효과가 없으면 6개월 진단 받았었구요..항암은 전부 소용이 없었습니다. 보배님들께서 응원도 주시고 쪽지로 좋은약.음식 보내주신다고 많이 연락도 받았구요..늘 고맙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종합병원 입원한지 101일째 입니다 치료가아닌 통증 치료만하구있구요. 복수도 빼고 몰핀량이 이젠 정말 많이들어가구요. 지금원장님께서 너무 잘돌봐주셔서 그래도 지금까지 잘지냈구요. 신이 있다고 믿지는 않지만 그래도 정말 괜찮은 사람인데 항상 올바르게 생활했던 사람인데 의학에서는 이번달안에 먼곳으로 갈꺼라고 합니다 와이프가 너무 힘들고 아프다고 가고싶다해도 아들소풍.어린이날.아들생일 까지 다보고 갈꺼라 했고 다 지켰구요 외아들 꼬맹이는 엄마가 갈꺼란걸 알면서도 하루 한시간 엄마옆에서 이런저런 이야기로 보냈습니다. 아내도 아들와있는시간은 아프지 않다고 하더군요..
쪽지로 안부를 전해주는 분들이 있어 글남깁니다. 시간이 3주정도 남은것 같아요 보배님들도 지금 옆에 계신분 항상 사랑해주세요 후회가 참 많이 남습니다 저흰 79년생 동갑 부부이구요 남은시간 어떻게하면 마음편히 소풍을 보낼지 항상 고민입니다. 모두 건강하시고 나중에 정말 괜찮았던 이사람 자랑글 한번 남기려구요.
쪽지로 항상 도움주셨던 간호사선생님과 건강원 사장님, 여러 회원님들께 미리 고맙다고 머리숙여 인사 올립니다.

쪽지주신분들 글읽어보다가 모르고 전체를 신고.삭제 버튼을 눌렀습니다. 폰으로 하는거라 다소오타와 실수가 있어서 죄송합니다
관심 고맙습니다. 댓글보며 힘내겠습니다 좋은말씀들 힘든상황에 많은 도움으로 다가옵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