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지난 2월13일 인천 문학터널 초입에서 난 사고입니다.


제가 피해자구요... 2차선에서 서행 중 합류차선에서 불과 2초도 안되는 시간동안 차선변경을 2번이나 해서 제 차를 박았어요.


블랙박스가 조금 끊기기는 하는데 상대차량이 3차선 진입 후에도 제 쪽으로 계속 붙는 것 같아 크락션 계속 울렸지만


결국 와서 박았구요. 전 속도를 줄이고 있어서 바로 멈췄지만, 그 차는 영상보면 브레이크등도 들어와있는데


한참을 더 가서 멈추더라구요. 전 놀라고 화나서 차에 앉아있었는데 그 아줌마가 제 쪽으로 걸어오더라구요.


미안하단 말도 없이 심지어 얼굴에 당황한 기색도 없었어요ㅋㅋ 제가 아줌마 운전을 왜 그렇게 하시냐니까


팔짱 낀 채로 "안보였어요. 일단 내려서 차부터 확인하세요" 이러더라구요. 전 차도 썡섕달리고 위험하니까 차 타시고


옆에 갓길에 주차하시라고 말하고 차부터 뺏습니다.


제 보험사가 와서 그 아줌마한테 제 차량이 아예 안보였냐고 다시 물어보자 "네 완전히 사각지대였나봐요" 라고 하더라구요.


그리고 차 사진 찍고 있는데 와서는 제 차를 손가락으로 문지르면서 이건 지금 그런게 아닌거 같다 그러구요. 하튼 그냥 진상...


그리고 전 당연히 무과실로 처리 될 줄 알았는데...우리 보험사랑 통화해보니, 그 쪽 아줌마는 저한테도 20%과실이 있다, 심지어


제가 대인접수 하고 나서 더 열이 받아서 끝까지가보자, 소송가자고 지가 더 열받았다고 하구요.


근데 그 와중에 저희 보험사는 상담 중에 반말 존댓말 "자자, 봐봐, 저도 싫어요 등" 섞어하고 한숨쉬고....


이 사람 믿고 맡길 수가 없어서 상담사 변경했어요...ㅠㅠ


근데 제가 만약 저 차를 피하려고 1차선으로 틀었다면 1차선 주행중인 레이랑 더 큰 사고가 났을 거고, 아예 급정거 했으면


후방에서 주행중인 차랑 사고가 났을거고.... 도대체 어디로 피할 수가 있었을까요...


제가 있는 줄도 모르고 무작정 들어오는 차를 어떻게 피해요?? ㅠㅠㅠㅠㅠ 그냥 때릴테니까 피하라는 것 밖에 안되지 않나요...


저런식으로 운전하고 뻔뻔하게 남의 잘못 먼저 따지는 아줌마한테 20프로가 아니라 2프로도 져주기싫어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