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어선 단속중 순직한 고 이청호 경사(위)와 고 박경조 경위 (아래)







짱깨들 불법조업이 어제 오늘이 아니라 어느덧 500년이 넘었다고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