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개월의 기다림..

오늘 14시 27분 순산 하여 딸을 얻었네요^^

첫 임신이라 10개월 임신 생활 많이 힘들었을텐데 내색 않고

잘 이겨 내준 와이프 한테 너무 고맙고 미안하네요^^

사정상 제왕 절개로 낳았지만 세상 무엇보다 소중한 제 딸이네요^^

올망졸망 너무 사랑스럽고 귀여운 우리 딸..

가족이 하나 더 늘어난 만큼 책임감도 배가 되겠죠?

힘들어도 잘 이겨내고 엄마 아빠 곁으로 무사히 와준 딸을 위해서

더욱 더 열심히 살아 보려 합니다^^

보배 성님들 많은 독려와 응원 부탁 드려요~

날이 적당 하고 따뜻해서 모든것이 아름답게 느껴 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