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톤 에디션 '마이핏'으로 명명, 가격은 1,438만원부터

 

 한국지엠이 2018 부산모터쇼를 통해 공개한 더 뉴 스파크 투톤 스페셜 에디션의 명칭을 '스파크 마이핏(MYFIT)'으로 확정하고 사전 계약 접수에 돌입한다고 9일 밝혔다.

 

 스파크 마이핏은 폭넓은 스타일 품목을 소비자가 직접 선택할 수 있는 커스터마이징 에디션이다. 차체 색상에 맞춘 엑센트 컬러 루프에 따라 라디에이터그릴과 아웃사이드미러, 리어스키드 플레이트의 색상을 조합해 독특한 디자인을 완성할 수 있다.

 

 LT 및 프리미어 트림의 모든 차체 색상에 적용되는 마이핏은 모던 블랙(Modern Black), 퓨어 화이트(Pure White), 미스틱 와인(Mystic Wine), 캐리비언 블루(Carribean Blue) 총 4가지의 엑센트 컬러 루프를 제공한다. 더불어 후드와 루프, 휀더, 전면 도어에 각기 적용되는 스트라이프(Stripe), 스포츠(Sports), 윙(Wing) 타입 데칼을 매치할 수 있다.

 또 트림별로 15인치 및 16인치 블랙 알로이휠 및 그레이 인서트 블랙 알로이휠, 그레이 인서트 실버 알로이휠 등 마이핏 전용 알로이휠을 내놓고 쉐보레 보타이 컬러를 골드와 블랙 두 가지로 마련했다.

 

 마이핏은 더 뉴 스파크가 제공하는 다크실버, 오렌지, 블루 포인트 색상의 실내가 적용돼 총 2,200가지 실내외 조합이 가능하다.

 

 가격은 LT 1,438만원, 프리미어 1,508만원이다.

 


 

 한국지엠 디자인센터 이한승 상무는 "많은 경소형차 오너들이 독특한 자신만의 개성을 표현하길 원한다"며 "개성과 가치를 중시하는 소비자에게 폭넓은 선택을 드리고자 스파크 마이핏을 개발했다"고 말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출처-오토타임즈

 

 


<본 기사의 저작권은 오토타임즈에 있으며,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