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로 인해서 많은 배신감과 금전적인 피해를 입으신분들과 보배회원님들께 고개숙여서 사과드립니다.

 


전주 두아이 아빠로 보배회원님들에게 많은 지원과 응원을 받았는데 이런 모습으로 사과의 글을 올리게 되어 죄송합니다.

처음 보배에 글을 올릴때는 정말 일자리를 구하고자 올린 글이었는데 너무도 많은 후원과 응원에 감사했습니다.

그런 감사한 마음에 보답하지 못하고 그 마음들을 속이게 되어 정말 죄송합니다.
 

지원과 응원 모든것이 아이들에게 보내준것인데 그 아이들에게 또 한 번 상처를 주었습니다.

짧은 저의 생각으로는 잠시 아이들을 보육원에 맡기는것이 제가 벌려놓은일을  가장 빨리 수숩할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아이들은 아무 잘못도 없는데 제 잘못으로 아이들이 상처를 받는다는걸 알면서도 무시했습니다.

비굴하게 도망치고 숨으려 했습니다.

사람 마음의 상처를 생각하지 않고 우선은 피하고 한 분 한 분께 채무를 갚으면 그만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 생각이 얼마나 이기적이고 아직도 스스로 제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는걸 이제야 알았습니다.

보육원에 맡겼던 아이들은 보배 형님들과 가족들의 의견으로 어머니와 동생이 양육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제가 빚을 진 몇 몇 분들과는 통화가 되었고 채무 상환에 대한 약속을 하였습니다.

공중전화로 연락을 드리다보니 통화가 되지 않는 네분이 있습니다.

계속 연락드리고 상환에 대한 방법과 약속을하고 꼭 지켜나가겠습니다.

지금 여기에 글로 약속드리는것이 큰 의미가 없다는것을 알고있습니다.

행동으로 보여드려야 하고 모든 채무변제와 두 아이의 아빠로서의 책임을 다하고 있다는것을 인증하는것만이

제가 조금이라도 용서받을수 있다는것 알고 있습니다.

도망치지 않고 숨지 않겠습니다.

오랜 시간동안 손가락질 받고 욕을 먹으리란걸 알고있습니다. 달게 받겠습니다.

부디 한 번만 기회를 부탁드립니다.

아이들에게만큼은 최선을 다했습니다. 많이 벅차기도 했습니다.

지금 곁에 두지 못해서 미안하고 아이들의 눈을 보지 못할만큼 부끄럽고 창피합니다.

시간이 지난다고 이 부끄러움과 창피함이 사라지지는 않을겁니다.

아무리 채무를 변제하고 다시 아이들과 열심히 살아간다고 해도 이 일은 잊혀지지 않을겁니다.
 

무섭다고 피하고 면목없다고 숨으려 했던것이 죄책감이 아니라 제 스스로 편하자고 무시했던것이란걸 이번에 알게되었습니다.
 

정말 너무 죄송합니다.

수천, 수만명의 보배드림 회원분들중 지인도, 친구도, 가족들도 이 글을 볼거라 생각합니다.
 

자식을 앞세워 죄송합니다.

그 뒤에 숨어서 상처드려서 정말 죄송합니다.

모든 것을 수숩하고 정리가 된다고 해도 지금 이 부끄러움과 창피함을 벗겨내지는 않겠습니다.

그것이 제가 저 스스로에게 줄수 있는 최대한의 벌인것 같습니다.

최대한 빠른 시간안에 변제할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아직 통화가 되지 못한 분들에게는 계속 연락드리겠습니다.

쓴소리 들어가면서 마지막까지 한 번 더 저를 잡아주신 스팅어형님께도 감사드립니다.
아이들만 먼저 생각해주신 형님들과 보배회원님들께도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정말 깊이 사죄드립니다.

다시는 이러한일로 보배를 시끄럽게 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저로인해 마음의 상처와 배신감을 갖으신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