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사고가 난지 5개월에 흘렀습니다.


저와 비슷한 상황으로 무단횡단 사망사고가 나신 분들의 글을 쉽게 찾아볼 수 없어서 혹시나 다른분들에게 도움이 될까해서 글을 올려봅니다.


제가 작성했던 글을 참고하시면 사고내용을 대충이나마 아실 수 있겠지만 요약해서 올려보겠습니다.


왕복 6차선, 편도 3차선에서 2차선으로 줄어드는 길에서 사고가 났고, 고인께서는 병원에서 2틀이 지난 후 사망하셨습니다.


장례식이나 병문안은 가지 못했습니다. 그 후 경찰조사에서 목격자의 진술 + 저의 진술을 이용해서 조서를 작성 후 검찰로 넘어가려던 찰나에 유족측에서 제가 과속이라고 주장하시면서 교회에 있던 CCTV로 국과수에 의뢰를 맡기셨습니다. (목격자의 차량, 제 차량에는 블랙박스가 없습니다. 저는 있습니다만 오래된 모델이라 용량을 비워줘야 녹화가 됩니다. 현재는 새걸로 바꿨네요)


고인께서는 평소 교회에 다니시던 분이셨으며, 가족분들이 모두 기독교신자이십니다. 일요일에 낮 12시경이니 예배가 끝나시고 집으로 빨리 가려고 무단횡단을 하신듯 합니다.


국과수 결과는 제 차가 처음 등장 시 69km/h 마지막은 60km/h라고 합니다. 60km/h 제한 도로였구요. 결과로는 과속이 아닙니다. 그렇게 또 1달이 흘러서 4월 경 검찰로 넘어갔네요. 


물론 넘어가기 전에 경찰 및 보험사 직원을 통하여 유족대표와 연락을 취하고 합의를 위해 노력했으나, 유족 대표분은 제가 과속이라면서 합의해줄 생각은 전혀 없으니 처벌을 받으라고 하셨습니다. 그 후 전 변호사를 선임했고, 검찰로 넘어가고 그 다다음날 형사조정위원회를 신청했습니다.


그런데 검찰로 넘어가고 하루지나고 바로 검찰측에서 기소를 한 상태이더라구요. 경찰쪽에서 올린 조사내용을 신뢰하여 아마 검찰조사는 하지 않고 바로 기소를 한듯합니다.


그리고 6월에 첫 재판이 잡혔습니다. 전 계속 유족측과 합의를 하려고 수차례 노력했고, 편지도 썼습니다.(교회로) 하지만 유족측에서는 완강히 거부하시더군요...


첫 재판전에 친형의 탄원서와 변호사가 작성한 의견서만을 제출하고 재판을 했습니다. 마침 그 자리에 유족대표도 나와있었고, 판사는 유족에서 왜 합의를 하지 않냐고 물어보았습니다. 유족대표께서는 이제는 과속이 아닌 제가 블랙박스 특약으로 보험이 가입되어있는데, 왜 블랙박스가 없냐고하시면서 제가 블랙박스를 감추고 있고 그게 괘씸하여 합의를 안해주었다고 하십니다.


결국 그렇게 판사는 1달 후에 다시 재판을 속행할테니 그 전에 합의를 해오라고 말했습니다. 재판이 끝나고 재판장 앞에서 유족대표에게 무릎을 꿇고 사죄를 했습니다. 그런데 마음의 문이 꽉 닫혀있으신건지 가족끼리 얘기해본다고만 하고 연락처도 안주시고 그대로 가시더군요. 그 후 한달동안 또 보험사와 경찰을 통하여 수차례 합의를 시도했지만 실패했고, 편지도 보내놨습니다. 하지만 결국 실패했죠. 공탁 역시 법이 얼마전에 바뀌어 판사의 허락이나 유족의 허락이 있지 않으면 할 수 없습니다.


저번주 7월 재판이 열렸습니다. 판사는 제가 합의를 시도한 내용들을 많이 중요하게 생각한듯한 눈치였습니다. 저는 그 날 검사에게 금고 8월의 형을 구형받았습니다. 그리고 선고재판은 8월에 잡혀있군요.


정말 너무너무 힘든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사고가 나던날은 여자친구의 부모님께 결혼을 허락받은 날이었으나 사고로 인하여 결혼은 무기한으로 밀렸습니다. 심지어 직장은 4월에 그만두고 현재 수입이 없습니다. 퇴사도 정신병원을 다니느라 업무를 볼 수 없는 상황이라 자진퇴사가 되어서 실업급여도 수령할 수 없습니다. 정말 무단횡단들 조심하셔야할거 같습니다. 올해가 20대 마지막 년도 인데 제대로 힘든거같네요. 다른 분들은 별로 궁금하지 않으실지도 모르시겠지만...혹시나 저와 비슷한 사고가 나신 분들에게는 도움이 좀 되지 않을까 싶어서 글을 남겨놓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