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10년 2월 14일 사형언도를 받은 안중근,

 

독립이 되면 죽어서라도 고국에 돌아오길 바랬지만

 

아직도 그는 돌아오지 못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