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 열고 바람을 느끼며... 천천히

군위 화본역까지 왔네요.
온김에 영화 리틀포레스트 김태리 집에도 가봐야겠습니다.